A Study on Job Stress Factors and Degree of Beauty Industry Workers

정 덕미  Deok-mi Jeong송 연숙  Yeon-sook Song이 근광  Keun-kwang Lee*

Abstract

This study conducted a questionnaire survey against 700 beauty salon employees across the country in order to figure out for job stress factors and degree. Then, the study results found the followings: In terms of overall job stress, work limit was the highest, followed by conflict with customers, conflict with supervisor, peer conflict, physical environment and lack of skills. According to analysis on differences in job stress by demographic characteristics,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was found in lack of skills, conflict with supervisor, physical environment, conflict with customers and work limit depending on the region. In terms of job stress by job characteristics, nail art was the highest with 3.05, followed by hair(3.02), others(3.01), skin care(2.90) and makeup(2.88) with statistically significant difference (p<.001).

Keyword



1.  서 론

미용 산업 분야는 점차 세분화 전문화 되고 있으며, 이에 따른 지식과 기술정보의 증가, 부적절한 작업 환경, 장시간의 반복 작업, 업무의 반복성과 단조로움, 노동의 강도, 보수 및 대우 등 직무와 관련하여 스트레스뿐만 아니라 화학물질이 함유되어있는 제품사용 및 부자연스러운 작업 자세 등으로 인해 여러 가지 질환 및 근골격계 질환이 많은 것으로 보고되어 있다(Lee et al., 2009a, b; Lee and Choi., 2012; Jeong et al., 2016).

직무스트레스는 작업자의 특성과 상호작용하여 심리적 신체적 항상성을 파괴하도록 만드는 작업조건하였다(Margolis and Koes, 1974). 또한 직무스트레스는 직무관련요인과 작업자 사이에서 이루어지는 상호작용으로 정상적인 기능으로부터 개인이 이탈하도록 만드는 정신적 육체적 조건이다(Beehr and Newman, 1978). 따라서 이와 같은 직무스트레스는 미용 산업분야에서도 과중한 업무와 열약한 작업환경, 동료와 상사와의 갈등 등으로 인하여 상당히 높은 편이며 과다한 스트레스는 작업을 수행하는데 있어서 생산성과 효율성을 저하시킬 뿐만 아니라 미용 종사자들의 건강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게 되는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Jeong and So, 1998; Lee et al., 2009a, b).

때문에 많은 연구자들은 이 분야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해 오면서 직무스트레스 해소 방안 등을 연구하고 있으나, 아직도 이 분야에 대한 연구가 미흡한 실정이다(Kwon et al., 2005; Lee et al., 2009a, b; Chai, 2009; Chang and Yun, 2013; Jeong et al., 2016).

따라서, 이 연구에서는 전국 지역의 미용 산업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미용 직무분야에서의 요인별 직무스트레스 정도를 조사 연구하였으며, 추 후 이의 결과는 미용 산업 종사자들의 직무개선에 대한 방안과 이 분야 연구의 기초자료로 제공 하고자 한다.

II. 연구대상 및 방법

1. 연구대상 및 기간

  이 연구는 전국 지역에 거주하는 미용 산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2014년 7월 09일 부터 7월 31일 까지 실시하였다. 예비조사는 총 50부를 배부하여 무응답이나, 불성실한 답변은 없었으므로 총 50부로 연구대상으로 하였다. 이를 통해 신뢰도를 분석한 후 그 결과를 토대로 설문지를 수정·보완하여 최종 설문지를 완성하였다. 본 조사에서는 미용 산업 종사자 700명을 대상으로 2014년 8월 12일부터 9월 19일 까지 설문조사를 실시하였으며, 설문지 작성하기 전 연구 취지를 설명하고, 동의를 구하고, 설문지를 배포하여 설문을 실시한 후, 무응답이나 불성실한 답변이 없었으므로 총 설문지 700(영남권 187부, 강원권 106부, 호남권 111부, 수도권 137, 충청권 159부)부를 연구대상으로 하였다.

     

2. 측정도구

 이 연구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하여 사용한 도구는 설문지를 사용하였으며, 설문지는 기존의 선행연구(Cho, 2001; Lee, 2011)를 참조하여 인구통계학적 특성 9문항, 직무스트레스 22문항으로 구성하였다.

3. 분석방법

수집된 자료는 SPSS(Statistical Package for Social Science) 20.0 통계 프로그램을 이용하였으며, 연구 대상자의 일반적 특성과 직무스트레스 정도를 알아보기 위하여 빈도와 백분율에 의한 빈도분석(Frequency Analysis)을 실시하였다. 측정도구의 타당성을 검증하기 위하여 요인분석을 실시하였으며, 신뢰도를 알아보기 위하여 Cronbach's α계수를 산출하였다.

또한 미용 산업 종사자들의 직무 스트레스 정도를 알아보기 위하여 기술통계 분석을 실시하였으며, 일반적 특성에 따라 차이가 있는지를 알아보기 위하여 독립표본 t-test 및 일원배치분산분석(One-way ANOVA)을 실시하였으며, 사후검증으로는 Duncan test를 이용하였다.

III. 결과 및 고찰

  

전국 지역에 거주하는 미용 산업 종사자들을 대상으로 직무스트레스 요인 및 정도를 조사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연구 대상자들의 인구통계학적 특성

연구 대상자의 인구통계학적 특성은 전체 응답자가 700명이었고, 인구통계학적 특성에 따른 특성은 다음과 같다. 근무지별로는 영남권은 187명(26.7%), 강원권은 106명(15.1%), 호남권은 111명(15.9%), 수도권은 137명(19.6%), 충청권은 159명(22.7%)이었고, 연령별로 20대는 192명(27.4%), 30대 277명(39.6%), 40대 이상은 231명(33.0%)이었다. 성별로는 남자 81명(11.6%), 여자 619명(88.4%)이었고, 결혼 상태별로는 미혼 502명(71.7.%), 기혼 198명(28.3%)이었다(Jeong et al., 2016).

2. 요인분석과 신뢰도 분석

측정도구에 대한 타당성을 검증하기 위하여 요인분석을 실시하였으며, 신뢰도를 알아보기 위하여 Cronbach's α계수를 산출하였다. 따라서 측정도구의 모든 항목에 대한 요인 적재량이 0.4 이상으로 나타나 타당성이 충분한 것으로 판단할 수 있었다. 신뢰도 분석 결과에서는 직무 스트레스의 하위 중에서 기술부족 Cronbach's http://dam.zipot.com:8080/sites/jnh/images/N030070207_image/PIC5A1C.gif=.748, 상사갈등 Cronbach's http://dam.zipot.com:8080/sites/jnh/images/N030070207_image/PIC5A5B.gif=.676, 업무한계 Cronbach's http://dam.zipot.com:8080/sites/jnh/images/N030070207_image/PIC5A6C.gif=.649, 동료갈등 Cronbach's http://dam.zipot.com:8080/sites/jnh/images/N030070207_image/PIC5A9C.gif=.622, 고객갈등 Cronbach's http://dam.zipot.com:8080/sites/jnh/images/N030070207_image/PIC5AFB.gif=.608, 물리적 환경 Cronbach's http://dam.zipot.com:8080/sites/jnh/images/N030070207_image/PIC5B4A.gif=.656으로 모두 기준값 0.6보다 높게 나타나 측정 자료의 내적일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 미용 산업 종사자들의 직무 스트레스 요인 및 정도

  

미용 산업 종사자들의 전반적인 직무 스트레스와 인구통계학적 특성 및 근무 특성에 따른 스트레스 요인 및 정도의 차이를 조사한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전반적인 직무 스트레스 요인

  

미용 산업 종사자들의 전반적인 직무 스트레스 요인을 알아보기 위하여 기술통계 분석을 실시한 결과는 <Table 1>과 같다.

직무스트레스 전체는 평균이 2.96으로 보통보다 조금 낮게 나타났고, 하위 요인별로는 업무한계(M=3.14)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고객갈등(M=3.08), 상사갈등(M=3.05), 동료갈등(M=3.04), 물리적 환경(M=2.91), 기술부족(M=2.69)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따라서 이와 유사한 결과로 Lee et al. (2009b)은 미용현장에서 미용인들의 직무스트레스 요인은 직원, 기술부족, 영업부진, 상사, 기타 요인 등이라고 하였으나, 직무스트레스 요인과 정도는 직급에 따라서 달라진다고 하였다. 또한 조성일(2001)은 업무자체에 대한 스트레스는 낮았으나, 상사와의 갈등과 동료와의 갈등요소가 스트레스에 높게 작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조사자들에 따라서 직무스트레스 정도에 따른 순서는 약간씩 차이가 있으나, 직무스트레스 요인들에 있어서는 거의 유사한 것으로 나타나, 미용 산업 종사자들의 직무스트레스 요인들은 업무, 고객갈등, 상사, 동료, 작업환경 등 요인으로 직무 스트레스가 나타나는 것으로 판단된다.

Table 1. General job stress factors of beauty industry worker http://dam.zipot.com:8080/sites/jnh/images/N030070207_image/Table_JNH_7_2_07_T1.jpg

 2) 인구통계학적 특성에 따른 직무 스트레스 정도

  

인구통계학적 특성에 따른 직무 스트레스 차이를 분석한 결과는 <Table 2>와 같다.

근무지역에 따라서는 직무 스트레스 전체와 하위 요인인 기술부족, 상사갈등, 물리적 환경, 고객갈등, 업무한계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직무 스트레스 전체는 영남권(M=3.03), 강원권(M=2.97), 호남권(M=3.05), 수도권(M=2.91), 충청권(M=2.86)으로 호남권이 가장 직무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영남권/호남권 집단과 충청권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하위 요인인 기술부족은 영남권(M=2.82), 강원권(M=2.65), 호남권(M=2.68), 수도권(M=2.55), 충청권(M=2.71)으로 영남권이 가장 기술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1).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수도권 집단과 영남권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상사갈등은 영남권(M=3.09), 강원권(M=3.16), 호남권(M=3.12), 수도권(M=3.03), 충청권(M=2.88)으로 강원권이 가장 상사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고(p<.01),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영남권/강원권/호남권/수도권 집단과 충청권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물리적 환경은 영남권(M=2.95), 강원권(M=2.91), 호남권(M=3.00), 수도권(M=2.97), 충청권(M=2.73)으로 호남권이 가장 물리적 환경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1).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영남권/강원권/호남권/수도권 집단과 충청권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고객갈등은 영남권(M=3.09), 강원권(M=3.19), 호남권(M=3.19), 수도권(M=3.01), 충청권(M=2.97)으로 강원권과 호남권이 가장 고객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고(p<.01),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강원권/호남권 집단과 수도권/충청권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또한 업무한계는 영남권(M=3.22), 강원권(M=3.08), 호남권(M=3.38), 수도권(M=3.10), 충청권(M=2.95)으로 호남권이 가장 업무한계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영남권 집단과 호남권 집단, 충청권 세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연령에 따라서는 직무 스트레스의 하위 요인인 기술부족, 상사갈등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하위 요인인 기술부족은 20대(M=2.91), 30대(M=2.74), 40대 이상(M=2.45)으로 연령이 낮을수록 기술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20대 집단과 30대 집단, 40대 이상 세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상사갈등은 20대(M=2.89), 30대(M=3.08), 40대 이상(M=3.14)으로 연령이 높을수록 상사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20대 집단과 30대/40대 이상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성별에 따라서는 직무 스트레스의 하위 요인인 기술부족, 동료갈등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하위 요인인 기술부족은 남자(M=2.96)가 여자(M=2.66)보다 기술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더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동료갈등은 남자(M=3.17)가 여자(M=3.03)보다 동료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더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5).

결혼 상태에 따라서는 직무 스트레스 전체와 하위 요인인 기술부족, 상사갈등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직무 스트레스 전체는 기혼(M=3.03)이 미혼(M=2.94)보다 직무 스트레스가 더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1). 하위 요인인 기술부족은 기혼(M=2.85)이 미혼(M=2.63)보다 기술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더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상사갈등은 기혼(M=3.14)이 미혼(M=3.01)보다 상사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더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1).

따라서 이와 같은 결과로 볼 때 미용산업 종사자들의 인구통계학적 특성에 따른 직무스트레스 정도는 통계적 유의성이 인정되어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Table 2. Differences of job stress factors and degree according to demographic characteristics http://dam.zipot.com:8080/sites/jnh/images/N030070207_image/Table_JNH_7_2_07_T2.jpg

*p<.05, **p<.01, ***p<.001 Duncan test a<b<c

 3) 근무 특성에 따른 직무 스트레스 정도

근무 특성에 따른 직무 스트레스 차이 정도를 를 분석한 결과는 <Table 3>과 같다.

미용 전문 분야에 따라서는 직무 스트레스 전체와 하위 요인인 기술부족, 물리적 환경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직무 스트레스 전체는 헤어(M=3.02), 피부(M=2.90), 메이크업(M=2.88), 네일아트(M=3.05), 기타(M=3.01)로 네일아트가 가장 직무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피부/메이크업 집단과 헤어/네일아트/기타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기술부족은 헤어(M=2.83), 피부(M=2.55), 메이크업(M=2.48), 네일아트(M=2.78), 기타(M=3.07)로 기타가 가장 기술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피부/메이크업 집단과 네일아트/헤어 집단, 기타 세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물리적 환경은 헤어(M=2.92), 피부(M=2.86), 메이크업(M=2.73), 네일아트(M=3.18), 기타(M=2.83)로 네일아트가 가장 물리적 환경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메이크업 집단과 헤어 집단, 네일아트 세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직장형태에 따라서는 직무 스트레스 전체와 하위 요인 모두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직무 스트레스 전체는 프랜차이즈(M=3.08), 5인 이상(M=2.88), 5인 미만(M=3.00), 기타(M=2.73)로 프랜차이즈가 가장 직무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프랜차이즈/5인 미만 집단과 5인 이상 집단, 기타 세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기술부족은 프랜차이즈(M=2.76), 5인 이상(M=2.57), 5인 미만(M=2.77), 기타(M=2.65)로 5인 미만이 가장 기술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프랜차이즈/5인 미만 집단과 5인 이상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상사갈등은 프랜차이즈(M=3.17), 5인 이상(M=2.99), 5인 미만(M=3.07), 기타(M=2.76)로 프랜차이즈가 가장 상사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프랜차이즈 집단과 5인 이상 집단, 기타 세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또한 물리적 환경은 프랜차이즈(M=2.96), 5인 이상(M=2.83), 5인 미만(M=3.06), 기타(M=2.55)로 5인 미만이 가장 물리적 환경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5인 이상 집단과 5인 미만 집단, 기타 세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고객갈등은 프랜차이즈(M=3.21), 5인 이상(M=3.04), 5인 미만(M=3.03), 기타(M=2.92)로 프랜차이즈가 가장 고객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프랜차이즈 집단과 5인 이상/5인 미만/기타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동료갈등은 프랜차이즈(M=3.13), 5인 이상(M=2.99), 5인 미만(M=3.12), 기타(M=2.76)로 프랜차이즈가 가장 동료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프랜차이즈/5인 이상/5인 미만 집단과 기타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업무한계는 프랜차이즈(M=3.38), 5인 이상(M=3.05), 5인 미만(M=3.10), 기타(M=2.80)로 프랜차이즈가 가장 업무한계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프랜차이즈 집단과 5인 이상/5인 미만 집단, 기타 세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직위에 따라서는 직무 스트레스 전체와 하위 요인 모두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직무 스트레스 전체는 원장(M=2.93), 디자이너 및 실장(M=3.00), 스텝(M=3.06), 기타(M=2.66)로 스텝이 가장 직무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원장 집단과 스텝 집단, 기타 세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하위 요인인 기술부족은 원장(M=2.42), 디자이너 및 실장(M=2.74), 스텝(M=3.02), 기타(M=2.69)로 스텝이 가장 기술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원장 집단과 디자이너 및 실장/기타 집단, 스텝 세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상사갈등은 원장(M=3.13), 디자이너 및 실장(M=3.12), 스텝(M=2.96), 기타(M=2.57)로 원장이 가장 상사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원장/디자이너 및 실장 집단과 스텝 집단, 기타 세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물리적 환경은 원장(M=2.95), 디자이너 및 실장(M=2.93), 스텝(M=2.98), 기타(M=2.46)로 스텝이 가장 물리적 환경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원장/디자이너 및 실장/스텝 집단과 기타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고객갈등은 원장(M=3.12), 디자이너 및 실장(M=3.08), 스텝(M=3.11), 기타(M=2.82)로 원장이 가장 고객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원장/디자이너 및 실장/스텝 집단과 기타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동료갈등은 원장(M=3.04), 디자이너 및 실장(M=3.09), 스텝(M=3.09), 기타(M=2.71)로 디자이너 및 실장과 스텝이 가장 동료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원장/디자이너 및 실장/스텝 집단과 기타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업무한계는 원장(M=3.21), 디자이너 및 실장(M=3.15), 스텝(M=3.22), 기타(M=2.70)로 스텝이 가장 업무한계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원장/디자이너 및 실장/스텝 집단과 기타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이와 유사한 연구로 Lee et al. (2009)은 미용인들의 미용현장에서의 직위에 따른 스트레스 정도에서 대표는 직원과 영업이 안돼서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고, 원장은 직원과 기타요인들 때문에, 실장은 직원 때문에, 디자이너는 기술이 부족해서, 준디자이너는 상사 때문에, 스탭은 기술이 부족해서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는다고 한바, 이 연구 에서도 마찬 가지로 직급에 따른 직무 스트레스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나, 미용 산업 종사자들의 직무 스트레스는 직급에 따라서도 직무 스트레스 요인이 다른 것을 알 수 있다.

근무경력에 따라서는 직무 스트레스의 하위 요인인 기술부족, 상사갈등, 동료갈등, 업무한계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직무 스트레스 하위 요인인 기술부족은 5년 미만(M=2.79), 5-10년 미만(M=2.71), 10년 이상(M=2.59)으로 근무경력이 짧을수록 기술부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5년 미만/5-10년 미만 집단과 10년 이상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상사갈등은 5년 미만(M=2.88), 5-10년 미만(M=3.09), 10년 이상(M=3.14)으로 근무경력이 오래될수록 상사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01).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5년 미만 집단과 5-10년 미만/10년 이상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동료갈등은 5년 미만(M=2.96), 5-10년 미만(M=3.04), 10년 이상(M=3.12)으로 근무경력이 오래될수록 동료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5).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5년 미만 집단과 10년 이상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또한 업무한계에서는 5년 미만(M=3.09), 5-10년 미만(M=3.11), 10년 이상(M=3.22)으로 근무경력이 오래될수록 업무한계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5). 사후검정인 Duncan test를 실시한 결과, 5년 미만/5-10년 미만 집단과 10년 이상 두 집단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근무시간에 따라서는 직무 스트레스 하위 요인인 상사갈등과 업무한계에서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직무 스트레스 하위 요인인 상사갈등은 10시간 이상(M=3.06)이 10시간 미만(M=2.88)보다 상사갈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더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1). 업무한계는 10시간 이상(M=3.14)이 10시간 미만(M=2.99)보다 업무한계로 인한 스트레스가 더 높았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p<.05).

따라서 이와 같은 결과를 종합해 볼 때 미용산업 종사자들의 직무스트레스 요인 및 정도에서 직무스트레스 요인은 여러 가지로 직장내에 산재해 있으며, 스트레스 정도는 인구통계학적 특성과 근무특성에 따라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나 미용산업 종사자들의 직무스트레스는 상당히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이와 같은 미용산업 종사자들의 직무스트레스를 감소하기 위한 노력은 중요하며, Lee et al. (2009b)은 이와 같은 미용업 종사자들이 직무스트레스를 받을 경우 해결하는 방법을 연구한 바, 친구나 지인과의 대화가 스트레스 해결 방안으로 가장 높다고 하였고, 다음으로는 음주, 잠, 운동, 음식 먹음, 차 마심, 여행, 소리 지름, 울음 등 해소 방안이 다양한 것으로 제시하고 있고, 직급에 따라서도 해결 방안은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고하고 있지만, 무엇보다도 이의 해결 방법으로는 먼저 즐겁고 감사한 직무를 수행하므로 직무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 중요하나, 평소 친구나 지인들과 대화를 많이 하는 것도 도움이 되리라 생각된다. 그러나, 이것들이 이의 근본적인 해결책은 되지 않는 것으로 사료되며, 이에 따른 대책을 위해서는 개인적 뿐만 아니라 사회적 대책 수립도 중요하리라 사료되어지나, 일이 있는 곳이면 어디든 직무 스트레스는 어느 정도 있을 것으로 생각 되는바, 이를 역으로 즐기고, 또한 감소시키기 위한 사회 구성원간의 신뢰와 사랑 등의 노력이 더 중요하리라 부연한다.

Table 3. Differences of job stress factors and degree according to working characteristics http://dam.zipot.com:8080/sites/jnh/images/N030070207_image/Table_JNH_7_2_07_T2.jpg

*p<.05, **p<.01, ***p<.001 Duncan test a<b<c

결론

이 연구에서는 전국(수도권, 충청권, 호남권, 영남권, 강원권) 미용 산업 종사자 700명을 대상으로 유형별 직무스트레스 특성을 조사하였으며, 이의 결과는 다음과 같다.

미용 산업 종사자들의 전반적인 직무 스트레스는 업무한계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는 고객갈등, 상사갈등, 동료갈등, 물리적 환경, 기술부족 순이었다. 인구통계학적 특성에 따른 직무 스트레스는 근무지역에 따라서 기술부족, 상사갈등, 물리적 환경, 고객갈등, 업무한계 이었으며, 통계적으로 유의한 차이가 있었다. 근무 특성에 따른 직무 스트레스는 네일아트(M=3.05)가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다음으로는 헤어(M=3.02), 기타(M=3.01), 피부(M=2.90), 메이크업(M=2.88) 순이었고, 이들은 통계적으로 유의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p<.001). 따라서 이와 같은 결과로 볼 때 미용 산업 종사자들의 직무스트레스는 업무, 고객, 상사, 환경, 기술 등에 따라서 스트레스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또한 직무 스트레스는 인구통계학적 특성, 직무 분야 및 직급에 따라서도 약간의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이의 결과를 바탕으로 추 후 개선책이 필요한 것으로 사료되어진다.

Acknowledgements

References

1 Beehr, T. A. and Newman, J. E. 1978. Job stress, employee health, organizational effectiveness: A facet analysis, model and literature review. Personal Psychol. 31(4): 665-669. 

2 Chang, MJ. and Yun, JS. 2013. The actual condition of musculoskeletal -disorder subjective symptom and job stress in hair dressers of Daejeon Metropolitan City. J. Kor. Soci. Cosmetol. 19(6): 1051-1059.  

3 Chai, KJ. 2009. A study work-related musculoskeletal disorders and prevention in the skin beauty artists. A review of the literature. Kor. J. Aesthetic Soci. 7(4): 73-85. 

4 Cho, S. I. 2001. An empirical study on the occupational stress of levels of workers in beauty business. -focusing on workers in beauty business-. Graduate School of Administration Kyunghee University. Master's Thesis. pp. 67-68. 

5 Jeong, D. M., Song, Y. S. and Lee, K. K. 2016. Subjective symptoms of musculoskeletal disorder of beauty workers. J. Naturopathy. 5(1&2): 27-32.  

6 Jeong, Z. Y. and So. Y. Z. 1998. A study of beautician stress by work condition in Chonju area beauty shop. J. Kor. Soc. Cosm. 14(1): 275-287.  

7 Kwon, H. S., Nam, C. H., Park, Y. E., Lee, E. S. and Yang, S. H. 2005. Knowledge and preventive behavior on work-related musculoskeletal disease in beauty artists. J. Kor. Soci. Health Educat. and Promo. 22(4): 245-256.  

8 Lee, H. Y. 2011. The assessment of beauty artists’ work positions and the influence of their emotional labor, job and socio-psychological stress, and fatigue on their musculoskeletal disorders. The Graduate School Seokyeong University. Ph.D. Thesis. p. 137.  

9 Lee, H. Y. and Choi, S. Y. 2012. Effect of emotional labor, stress, and fatigue of beauty industry workers on the subjective symptoms of musculoskeletal diseases. J. Kor. Safety Manag. and Sci. 14(4): 51-58.  

10 Lee, Y. S., Song, Y. S. and Lee, K. K. 2009a. A study on the perception according to regular medical checkup to job field of beauty service employees. Kor. J. Cos. Educ. 4(2): 27-40.  

11 Lee, K. K., Lee, H. R., Lee, J. C., Lim, J. H., Lee, B. S. and Shin, H. N. 2009b. A study on the job stress factors and solution methods in the beauty field. Kor. J. Cosm. Educ. 4(1): 1-11  

12 Margolis, B. K. and Kroes, W. H. 1974. Occupational stress strain. In A. McClean(Ed.), Occupational stress. Springfikd, Illinose. Thomas. pp. 15-16.